[편집인 칼럼] `개콘`, 고소 풍자의 완결판…

기사입력 : 2011년 11월 28일

최효종이 국회의원 집단모욕죄로 강용석 의원(무소속)으로부터 고소당한 가운데 ‘개그콘서트’가 그들만의 신랄한 풍자로 맞대응 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는 최효종의 피소 후 첫 녹화분으로, 다수의 코너에서 강용석 의원의 고소를 풍자하는 내용이 소개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최효종은 문제가 된 ‘사마귀 유치원’ 코너에 출연, 물가 상승에 고통 받는 서민들의 일상을 풍자한 데 이어 선거철 국회의원 후보자들의 공약을 비판했다. 최효조에 앞서 등장한 정범균은 “고소해서 고소하다 하는데 무슨 문제가 있습니까”라는 발언에 “그럼 나도 고소하겠구나”라고 말해 강용석 의원의 고소 건을 연상하게 했다. 뒤이은 뜨거운 환호 속에 등장한 최효종은 “한 주 사이에 인기가 엄청 많아졌네요”고 너스레를 떨며 물가 상승을 세세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최효종은 “그래도 걱정 말라. 내년 선거철이 되면 어차피 모든 후보들이 물가를 잡겠다고 할 것이다”고 말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박성호는 직장 내 성희롱에 대한 대처법을 노래와 율동으로 소개했다. 박성호와 함께 성희롱을 풍자한 정범균은 “이렇게 하면 고소된다는 걸 잊지 말라”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과거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사마귀 유치원’ 뿐만 아니었다. ‘감사합니다’ 코너에서는 “지난 주 ‘개콘’, ‘달인’ 끝나 시청률 떨어질까 걱정했는데 국회의원이 도와주네 감사합니다. 10주 연속 예능 1위 감사합니다”라며 이번 피소 건 관련 높아진 시청자들의 관심을 반영했다. ‘불편한 진실’ 코너 말미 황현희는 “올 연말 연예대상은 누가 받게 될까요? 유재석? 이경규? 전 올 한 해 최고의 웃음을 안겨주신 마포에 있는 한 국회의원에게 드리고 싶습니다”고 직격탄을 쐈다.

또 ‘비상대책위원회’ 코너에서 김원효는 코너 속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고소’ 단어를 끄집어냈고, “고소 하라고 해라. 그런데 이런 일들이 왜 벌어지느냐, 우리를 우습게 보기 때문이다. 우리가 범인 잡아 웃음을 주는 사람들이지 우스운 사람은 아니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김원효는 속사포처럼 빠른 대사 속에서 “나도 속이 다 시원하네. 고소하다 고소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애정남’ 코너에서 최효종은 ‘농담’과 ‘디스’의 차이점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효종은 “둘이 있을 때 하면 농담, 사람이 많을 때 얘기하면 디스다. 단 전혀 찔리지 않으면 농담이다. 본인이 들었을 때 아무렇지 않으면 가만히 있으면 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최효종은 “국민 여러분이 제게 시사 개그를 하지 말라고 하면 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특정 한 명이 하지 말라고 한다면 저는 끝까지 하겠습니다”고 단호한 어투로 말했다. 엠비 사돈 국회의원 인생 종쳤다.#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