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Cheers] 눈물

기사입력 : 2019년 01월 02일

아 그렇게도 눈물 나리라.
한 줄기의 냇가를 들여다보면
나와 거슬러 오르는 잔 고기떼도 만나고,
그저 뜨는 마름풀 잎새도 만나리라.
내 늙으면, 어는 냇가에서
지난 날도 다시 거슬러 오르며 만나리라.
그러면 나는 눈물 나리라.

누이에게

이 세상의 어디에는
부서지는 괴로움도 있다 하니,
너는 그러한 데를 따라가 보았느냐.
물에는 물소리가 가듯
네가 자라서 부끄러움 속에 있고 싶었네.
아무리 세상에는 찾다 찾다 없이도
너를 만난다고 눈 멀으며 쏘아다녔네.

늦봄에 날 것이야 다 돋아나고
무엇이 땅속에 남아 괴로워 할까
저 마천루에는 풀 한 포기라도 돋아나 있는지.
이 세상의 어디를 다 돌아다니다가
해 지면 돌아오는 네 울음이요.
울 밑에 풀 한 포기 나 있는 것을 만나도
나는 눈물이 나네

- 고은 시인의 시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