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우칼럼]

기사입력 : 2012년 01월 01일

형님. 이제야 이곳을 알게 돼 가입했습니다. 여기서 뵈니 더 반갑네요. 늘 건강하시고 지금처럼 좋은글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캄보디아의 젊은이들에게 포용력 있는 교육자로 살아가시는 형님의 한국어 학교가 더욱 발전하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