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인 칼럼] 행복을 저장하는 방법

기사입력 : 2011년 09월 04일

행복할 때 불행을 생각하라. 행복할 때는 타인들의 호의를 쉽게 살 수 있고 우정도 도처에 넘친다. 이는 불행할 때를 위해 저장하는 것이 좋다. 그때를 위해 지금 친구를 만들고 사람들에게 은혜를 베풀어라.
 
지금은 평가되지 않는 것이 언제가는
귀하게 여겨지리라. 미련한 사람은 행복할 때
친구를 두지 않는다. 지금 행복할 때 친구를 모르면
불행할 때 친구가 그대를 알지 못할 것이다.
 
- 쇼펜하우어의 글에서 -
 
* 캄보디아를 보는 두가지 시각이 존재합니다. ‘자연적인 혜택을 많이 받아 살기 좋은 나라’ 라는 사람이 있고, ‘무미건조하고 지루하기 이를데 없는 덥기만 한 나라’ 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렇게 사물은 생각하는 관점에 따라 뭐든지 달리 평가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캄보디아와 한국이 매우 유사한 근대화 과정을 밟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쟁의 참화와 지독한 가난과 정치적 갈등 등등…그러나 실제 캄보디아는 한국과 모든 면에서 다른 나라입니다. 자연적인 조건이 다르고 사람들의 사고방식 또한 완전히 다릅니다. 의식주의 공포가 없는 자연적 조건에서 사는 캄보디아 사람과, 자급자족이 불가능한 자연환경속에서 살아온 한국 사람이 비슷할 리가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서로 다름을 인정해야 합니다. 이 다름을 인정한다는 것이 캄보디아를, 캄보디아 사람을 이해하게 되는 지름길이며 초석입니다. 그리고 캄보디아에서의 성공을 꿰어가는 첫 단추입니다. 그리고 제발 캄보디아 직원한테 욕하지 마십시오. 바보라도 조금 지나면 다 알아 듣습니다. / 정지대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